타르코프스키의 순교일기 중

수집/시 2012.09.19 16:40

"진리는 그 자체로 존재하지 않는다. 진리는 방법속에 있다. 진리는 길이다." -미상

 

"나는 사람의 꽃과 열매를 원한다. 나는 사람에게서 어떤 향기같은 것이 나에게도 풍겨오기를 바라며, 우리의 교제가 잘 익은 과일의 풍미를 갖게 되기를 바란다. 그의 '착함'은 부분적이거나 일시적인 것이어서는 안된다. 그것은 끊임없이 흘러넘치되 그에게는 아무 비용도 들지 않고, 또 스스로 깨닫지 못하는 것이어야 한다. 그것은 많은 죄를 덮어주는 은전과 같은 것이다... 나는 나 자신보다 더 나쁜 인간을 알지 못하며, 또한 앞으로도 알지 못할 것이다."

"변질된 선행에서 풍기는 악취처럼 고약한 냄새는 없다. 그것은 인간의 썩은 고기요 신의 썩은 고기다. 만약 어떤 사람이 나에게 착한 일을 베풀겠다는 의식적인 목적을 가지고 내 집으로 오고 있다는 것을 내가 확실히 안다면 나는 모든 힘을 다하여 도망칠 것이다. 마치 질식할 정도로 입과 코와 귀를 먼지로 채우는 저 아라비아 사막의 열풍의 메마르고 뜨거운 바람을 피하듯이 말이다. 그가 베푸는 선행을 입었다가는 그 선행의 해독이 내 피에 섞일까 두려운 것이다. 차라리 나는 자연스럽게 악행의 피해를 받아들이는 것을 택하겠다....자선은 가장 넓은 의미에서의 인류애는 아니다. "

-헨리 데이비드 소로우

 

 

"위대한 인간은 사회적인 재앙이다. " -중국 속담

 

"한 예술 작품을 좋은 작품 또는 나쁜 작품으로 만들어 주는 것은 그 작품이 무엇을 이야기하고 있는가, 그리고 어떻게 이야기하고 있는가, 그리고 그 예술가가 얼마나 심장으로 말하고 있는가에 달려있다."

-톨스토이

 

"약한 것이 위대하며 강한 것은 보잘것 없다. 사람은 태어나면 약하고 유연하다. 그러나 죽으면 딱딱해지고 유연하지 않다. 어린 나무는 휘기 쉽고 부드럽지만, 메마르고 거칠어지면 나무는 죽는다. 굳고 딱딱함은 죽음의 동반자들이고, 유연함과 부드러움은 삶의 신선함을 뜻한다. 따라서 딱딱하고 단단한 것은 결코 부드러움을 이길 수 없다."

-노자

 

"나는 시간을 역행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 어떤 경우에도 시간은 직선적이지는 않다."

"무엇을 잊고 있었나? 죽음을 잊고 있었다. 무엇을 꿈꾸고 있었나? 죽음을 꿈꾸고 있었다."

 

-안드레이 타르코프스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진짜 정말 하나도 모르겠다

분류없음 2012.03.10 23:57
문득, 그럴때가 있다. 일주일 전에는 다 알것같던 세상이 오늘 갑자기 막막 먹먹. 둘 다 틀렸는데, 어쨌든 틀린거 알면서 가는건데, 오늘처럼 다 모르겠다 나몰라라. 하게되는 그럴때가 있다.

갑자기 다 낯설고, 나를 미워하는 사람들로만 보이고, 결국 내가 미워하는건가 싶기도 하고. 그러니깐 말이다. 고전적인 답으로 돌아와, 내가 날 졸라 미워하고 있는게지.

안다 여기던 그 바보같은 내가 밉고
곧 또 아는척 해댈 내가 싫고
꿰뚫어보는 똑똑한 인간들 무섭고
그래서 어쩌란 말이냐.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환상의 빛, 역자의 말 중

글나부랭이/볼수없는시간 2012.03.05 15:26
 

  나이가 들면서 우연이 삶을 지배한다는 믿음이 짙어간다. 나이가 든다는 것은 뭔가를 잃어버리는 일의 연속이다. 그 뭔가는 늘 모호하다. 그러니 말끔하게 정리된 이야기에서는 거짓의 냄새가 난다. 거짓은 잃어버린 그 모호한 것에서 기인하는 외로움과 불안에서 온다. 그 외로움과 불안 역시 모호하니 거짓말이라도 해서 살아야 한다. 살아가려면 그 거짓을 포기할 수가 없는 것이다. 미야모토 테루의 <환상의 빛>은 그 뭔가를 잃어버린 외로움과 불안, 그리고 살아가기 위한 거짓말 사이에 자리한다. 뭔가를 기억한다는 것은 살아가기 위한 거짓말일 수 밖에 없는 것인지도 모른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지금

글나부랭이/오래된나무문 2012.03.05 13:51

지금. 니나 시몬 노래가 좋다. 방금 입 안에 집어 넣어버린 커다란 김밥 꼬다리를 씹는 커다래진 입 속이 좋다. 박조껀씨가 그려준 포크소녀 캐릭터가 좋다. 그래. 나는 지금 다 좋아할 준비가 된 상태이다. 이런 상태가 가능하다는 것은 반대의 경우도 가능하다는 이야기. 지금. 이라는 것에 의미를 크게 부여해온 건 내 의식이라는 것이 생겨났을 그때부터였으니 꽤 오래되었다. 어디서 줏어들은, 예컨대 죽은 시인의 사회라던가 스크루테이프의 편지라던가 에세이 나부랑이들에서 받아들였겠지. 힘이들었나 보다. 하는 생각이 든다. 인생이라는 무게, 내일이라는 불안, 전혀 알 수 없는 나라는 존재. 모든 것이 힘이 들었던 것 같다. 그러다보니 잡을 만하고 견딜 만한건 지금 이 순간, 뿐이었는지도.

근데. 솔직히 말하자면 지금.이라는 가치 속에 또 깊숙히 숨겨 넣어버린 무책임도 있고, 게으름도 있다. 지금.밖에 없기에 모든걸 불사지를 수도 있지만서도 지금.이 중요하니 과거의 모든 과오들도 책임지지 않고, 끝내야 할 일들도 미룰 수 있고, 이어져 갈 수도 있었을 많은 관계들이 흩어져 버리기도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관성 때문인지 습관 때문인지 다시 여전히, 지금. 앞이다. 어쩌면 진짜 내가 바래오던  지금을 사는 것을 나는 지금까지 제대로 해보지 못했을지도 모르겠다. 오늘 일요일이니 매주 교회가서 회개하던 심정으로 고백하건데, 나는 지금.을 충분히 채우지 못하고 살아가고 있다. 그래서? 또 무슨 결심을 할 것인가? 아니다. 그건 아니다. 다시 그렇게 무거웠던 짐들을 짊어질 수는 없다. 그냥 지금, 다시 충실하게 가지길 시작하면 그뿐 아닌가.

다시, 니나 시몬의 노래가 좋다. 내곁에 있는 사람들, 있는 모습 그대로 좋아하기 쉽지 않지만, 좋다. 몸에 느껴지는 약간의 피로감과 술기운도 좋고, 난로 옆의 고양이 두마리는 너무나 따뜻하다. 정말 오랜만의 글쓰기도 좋고, 미묘하게 흐르는 감정들을 관찰하는 것도 좋고, 이렇게 쓰다보니 역시 좀 취했구나 웃게 되는 것도 좋다.

좋은 것만 가지기를 원한 적은 없다. 그러니 지금 좀 좋아도 되지 않나. 다음에 올 지금을 충분히 누리기 위해서 - 그것이 달콤하든 씁쓸하든, 또 아무것도 아니든, 지금. 깨어있고 싶다. 봄이 오고있는, 지금.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그대

수집/시 2011.08.10 19:14

한 걸음 다가가면 한 걸음 물러가고
한 걸음 물러가면 한 걸음 다가오고
서로 다른 시간을 살고 있기 때문인가요.
어쩌다 마주한 시간 한 조각을
곱게 곱게 접어서 마음에 품은들
안개처럼 공기처럼 흩어져 가겠지요.

한 숨을 들이키고 또 한 숨 내어쉬고
한 발을 내딛고 또 다음 발을 이끌어
서로 다른 시간 속을 걷고 또 걸으며
다시 어쩌다 마주할 시간 조각을 잡으면
다시 더 곱게 곱게 접어서 잠시 품었다
다시 밤 속으로 우주속으로 흩어 드리리다.

Trackbacks 0 : Comments 1
  1. uni 2011.08.10 20:36 Modify/Delete Reply

    언니 언니글이죠. 그 누가 생각납니다.....

Write a comment


생각다방산책극장

수집/시 2011.06.03 01:13

http://blog.naver.com/beluckysuper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I'm very well, thanks, you?

수집/사진 2011.05.22 23:41



if you ask me how I am...
Trackbacks 0 : Comments 2
  1. blackrabbit 2011.05.27 01:38 Modify/Delete Reply

    I think you look very nice.
    싱가폴에서 잘 보고 갑니다 ㅡㅡㅎ

  2. Philosopher in normal life 2011.06.19 23:59 Modify/Delete Reply

    i'm happy to hear that u r fine.
    i hope u seize the day(so do i). i always envy ur free soul :D
    i want to go abroad this vacation. but, i have to learn Chinese. actually, this semeter is full of Chinese.
    oh.. it was terrible :(
    anyway, i hope u keep healthy and fine.
    god bless u. maybe :D

Write a comment


in Junju, 2011

수집/사진 2011.05.22 23:36

 

photo by cpt

photo with cpt


It's hard to believe these are taken in 2011....yes, they are...
Trackbacks 0 : Comments 1
  1. cpt 2011.05.23 19:25 Modify/Delete Reply

    good to see U~!

Write a comment


시와, 잘가 봄

수집/음악 2011.04.21 21:41

시와 - 잘 가, 봄 from RECANDPLAY.NET on Vimeo.



Trackbacks 0 : Comments 4
  1. cpt 2011.04.24 11:12 Modify/Delete Reply

    아..좋다.

    이네도 부산역에서 한 곡!!!ㅎㅎ

    • ine 2011.04.28 00:01 Modify/Delete

      안그래도 이거 연습중임다 ㅋㅋ
      오빠 곧 보겠네~

  2. uni 2011.04.29 22:15 Modify/Delete Reply

    언니 이 노래 좋지요.
    난 오늘 싸이클럽 갔다 맹오빠 블로구 갔다 여기왔다리 갔다리
    낼 명동이 뒤집어지겠지요 내 마음도 서울에 내일은
    ^^

    즐거운 시간 보내다와요 많이들 웃겠다. 잇히!!!!!!

    • inesbriz 2011.05.06 00:10 Modify/Delete

      i just miss u sis
      you should visit me in busan
      we're very near to our dream
      맹 is a married man now
      can u believe it?
      oh, u also a married girl......
      i almost forgot
      :-)

Write a comment


It's been a long time...

수집/사진 2011.03.06 23:04
사용자 삽입 이미지


stolen from Yooni's facebook.
i'm going to meet Masa soon...
Trackbacks 0 : Comments 7
  1. 2011.03.10 16:38 Modify/Delete Reply

    did you contact him?

  2. 多蚓 2011.03.20 01:19 신고 Modify/Delete Reply

    이네야아아아아아아. 내 왔다. 니 오늘 머했노..낼 전화해봐야긋넹..

  3. mraz 2011.04.12 12:31 Modify/Delete Reply

    꺄 ~ 쌤 ㅋㅋ 영화 하고있으신거에요:?^ ^ ㅋㅋㅋ
    저는 캐나다 잘도착해서 적응하고있습니다 ~ 쌤 기타연주가 그리워서 왔어용 ㅋㅋ
    쌤 보고싶어요 ㅠㅠ흑흑 세상은 만만하지않군요

    • Ine 2011.04.12 12:59 Modify/Delete

      그래 만만치않아서 잼나게살아야해 화이팅!! 나도열심히살께 너두cheer up!!

  4. 桜の雨 2011.04.12 13:52 Modify/Delete Reply

    여전히 기타는 잘치시는것 같습니다.
    블로그는 생각날때마다 채크하니까 업로드 자주해주세요
    랄까,이메일 보냈는데 답장이 없어서 서운해요.-hyun-

    • ine 2011.04.13 11:21 Modify/Delete

      헤헤 요즘 너무 돌아다니느라
      나중에 차분히 쓴다는게 그만..ㅋ
      잘 지내고 있지?
      곧 답장으로 연락하지 ㅋㅋ

Write a comment


만추, 김태용감독만나고싶어요

수집/영화 2011.03.01 00:4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를 보고 나와 실연당한 기분이다.-> 당했다는 말부터에 문제가 있다.
관계에서 상대방에게 탓을 돌리는 것은 소용없는 짓이듯,
내가 이 영화를 보고 느끼는 실연은 당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내스스로에게 던지는 목소리겠지.
증상이 그렇다. 가슴께가 아려오고 배도 아프고 숨이 무겁게 쉬어지는 뭐 그런.

사랑영화 아니지? 소혜에게 물었다.
소통에 관한 거라고 얘기하며 빵터졌다. 은하해방전선 윤성호감독이 '소통'이라는 단어를
안드로메다에 보내버렸기 때문에 우리는 다른 언어를 찾아야만 했지만 딱히 떠오르지는 않는다.
그래도 뭐, 소통에 관한거다. 그게뭐어때서!!!!

가족의 탄생을 보고 울었다는 소혜를 생각하며 가족의 탄생을 보는데
소혜는 어디서 울었을까 계속 생각했지만 눈물이 나지 않았던 것 같다.
대신. 며칠간 계속해서 그 영화가 머리를 떠나지 않았다. 신기한 일이었다.

이 영화를 보면서도 계속 의아한 마음이 들었다.
뭘 느껴야 하는거지? 무슨 말을 하는거지? 나는 어떻게 살아야 하는 거지?
3번 질문은 늘 던지는 질문이기에 이 영화를 보면서 나는 나를 잊지 않았던것이다.

나를 잊도록 만들지 않는 영화?!

그리고 영화를 보고 나온지 4시간이 지났다.
한 20분 걸으면서 영화의 첫장면부터 마지막까지 떠올렸다. 산만해서 중간에 자꾸 딴데로 샜지만
다시 바로잡아 생각하기를 반복했다. 집에 도착할 즈음 마지막 대사를 떠올렸다.

"Hello, It's been a long time..."

자꾸만 사회지도층 김주원이가 생각나서 좀 방해가 되었다.
탕웨이의 고급스러운 목소리를 따라하고 싶었는데, 소혜가 불가능하다고 일축했다.
욕심부린 영화라는 소혜의 말에 동의가 잘 안되었는데,
다시한번 머리속에 그려본 영화의 얼개는 딱 그 만큼으로 표현되어 있었다.
(이걸 어찌 표현할지...가지고 있는 이야기에 딱 맞는 만큼의 구조와 형식이랄까....흠)
절절한 리얼리티, 꽉짜여진 서사, 시적인 영상미,,, 는 모르겠다.
그런거 너무 많이 봐서 웬만하면 못만족한다.

대신, 연출능력이 대단하다는 생각. 사실 그게 뭔지 잘 모르겠으나 그냥 직관을 따라 지껄여본다.
솔직한 영화라고 해야하나. 어떤 걸 어느만큼 생각하고 발견하는데 더 많이 있는 척 하지 않았달까.
자기연민이나 지나친 감상이 느껴지지 않는 건 뭐 좀 괜찮은 남자감독영화들은 잘 하시는 부분이니까,
대신 좀 괜찮은 남자감독들도 많이 하시는 과잉도 없고 젠체도 없고
그래서 보는 동안은 좀 심심한 느낌이 들지만,
(영화 끝나고 뒤에 않은 여자 관객 둘이 이게 뭐냐며  심하게 불만을 토로하실만한...)

아까 말한듯이,
나를 잊게 만들지 않는다. 그리고 생각하려해서가 아니라 생각이 저절로 난다.

새로운 무언가가 가족의 탄생에도 그렇고 만추에도 그렇고 , 있.다.
뭔지 딱 꼬집어 말 할 수가 없는데, 어디서 본 것도 같지만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무언가가, 있.다.
뭐지?????

실연 이야기로 말을 열었는데,
나 이 감독님이 너무 부러웠다. 백만년만에 영화감독님 부러워한다.
영화라는 것에 실연당한듯한 기분, 하지만
초반부에 말했듯이 실연은 당하는 게 아니라 내가 스스로 멈추는 것이니까,
나는 영화를 향해 마음을 멈추어 버린 나를 아파하는 것인가...

영화야. 안녕 오랜만이야... ㅜㅜ
(Hello, It's been a long time....ㅜㅜ)

Trackbacks 0 : Comments 4
  1. cpt 2011.03.01 20:47 Modify/Delete Reply

    '같은 시간, 같은 공간에 함께 있는
    처음 보는 누군가에게
    "Hello." 라고 말하는 건
    언제나 좋은 일이야..'

    라고 생각했던 그 언젠가의 내가

    다시

    지금의 내게
    "Hello." 라고 인사를 건넨 느낌.

    그래서
    처음 보는 탕웨이가 내가 아는 누구같아서 아련했다기보다는
    내가 탕웨이를 보며 떠올렸던 그때의 그 누군가 또한 나 같은 사람이었음을
    알게 되어

    결국 그 때의, 거기의 내가 아련해져.

    그러니..
    보는 동안 나를 잊지 않게 되는 영화가 맞네.

    그러고 보니
    영화의 클로즈업은
    마치 거울 같아.

    그래서 봉인된 시간인가봐.ㅎ

    • ine 2011.03.02 20:29 Modify/Delete

      오빠 영화공부하더니
      답글에도 기승전결있네 ㅋㅋㅋ

      오빠도, 안녕! 오랜만이야.^^

  2. 2011.03.10 16:48 Modify/Delete Reply

    우와!!

    영화 자체보다 나를 더 잊지 않게 만들어주는 (언니) 글!

    내가 이 영화가 욕심 부린 것 같다 말한 건,, 그랬던 것 같아요. 그러니까 요즘 들어 '극성'이 들어간 스토리들에 대해 전반적으로 그런 인상을 받고 있는 듯. "3일 동안만 가능한 남녀 간의 소.통.(ㅋ)" 뭐 그런 드라마틱한 설정 자체에 대한 반감. '나이가 드니 극적인 설정이 불편하다'던 최근의 임권택 감독 할아버지 말씀에 터무니없이 크게 영향받아 버렸나보오. 그러니까 나는 욕심을 부리고 부리다 이제는 모든 게 가벼워보이는, 거장이 된 사람의 어떤 것을 원하는가보오. 아무튼 이 역시 영화의 문제가 아니라 나의 문제,,ㅎ

    히히히

    • ine 2011.03.12 23:15 Modify/Delete

      우리또빈이보러가야지
      ㅋㅋㅋ

Write a comment


기타놀이

수집/기타놀이 2011.02.14 17:58





너의의미. 산울림
너의 그 한마디말도 그 웃음도 나에겐 커다란 의미
너의 그 작은 눈빛도 쓸쓸한 뒷모습도 나에겐 힘겨운 약속
너의 모든것은 내게로 와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가 되네

슬픔은 간의역에 코스모스로 피고 스쳐 불어온 넌 향긋한바람
나이제 뭉게구름위에 성을 짓고 널향해 창을 내리 바람드는창을


요즘 빠져있는 산울림
김창완 아저씨는 정말 멋있다!!

 
Trackbacks 0 : Comments 2
  1. 예인 2011.02.23 11:05 Modify/Delete Reply

    우리 딸래미가 좋아한다ㅎㅎㅎ

    • ine 2011.02.23 21:10 Modify/Delete

      야 오랜만이다!!
      딸래미가 좋아해주다니 영광인데 ㅋ
      잘살지?
      나도뭐..ㅎㅎ

Write a comment


제목없음

수집/시 2011.02.09 22:12
"우리들 한 사람 한 사람 속에는 글 쓸 수 있는 사람이 백 명이 들앉아 있습니다. 사는 일이 씁쓸한 늙은 사내가 있고, 외로운 늙은 여인도 있습니다. 삶에 지쳤지만 만족스러워하는 행복한 늙은 여인이나 사내가 있습니다. 열광에 사로잡힌 젊은 사내, 기뻐 날뛰는 어린 소녀가 있습니다. 화가 난 여자도 있습니다. 그들은 모두 분명한 자기 생각을 갖고 있고, 그리고 우리들 한 사람 한 사람 속에 다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글 쓸 줄 모르는 딱 한 사람은 우리가 얼굴 위에 언제나 쓰고 다니는 그 한 사람입니다. 예의 차리는 사람, 붙임성 좋은 사람, 인정받기를 원하는 사람, 등급 매기기를 원하는 사람, 모든 강한 의견, 모든 강한 충동 앞에서 얼버무리는 사람, 그 사람은 지랄같이 가치있는 걸 쓸 줄 모릅니다."

-네 멋대로 써라, 데릭 젠슨
Trackbacks 0 : Comments 3
  1. uni 2011.02.10 20:23 Modify/Delete Reply

    아....

    언니야
    http://www.semantikon.com/StealThisBookbyAbbieHoffman.pdf
    여기 클릭해봐요

    '생각다방, 산책극장'
    내가 시드니에서 젤 좋아하는 '하버브릿지'사진 옆에 붙여놨어요
    :)

  2. uni 2011.02.10 21:31 Modify/Delete Reply

    근데 언니 책은 넘기며 읽어야 제맛인데. 나도 여기서 함 찾아볼께요..

Write a comment


Train song - Vashti Bunyan

수집/기타놀이 2011.01.29 18:15

 


이번주 연습곡!


(중간에 엄마가 날 애타게 부르는 목소리를 찾아보세요! )
Trackbacks 0 : Comments 2
  1. kevin 2011.01.31 21:07 Modify/Delete Reply

    엄마가 애타게 부르는 목소리 못 찾아서....한번 더 듣고 감!! ㅋㅋ

  2. Gun 2011.02.08 21:00 Modify/Delete Reply

    1분 44초...이네야~..이네야~~~~ㅎ
    목소리 고우시네요^^

Write a comment


Blackbirds

수집/기타놀이 2011.01.23 19:49
Beatles, Blackbirds

...You are only waiting for this moment to be free

Trackbacks 0 : Comments 1
  1. 신핸 2011.06.06 19:31 Modify/Delete Reply

    난 이걸 지금 봤네.

Write a comment


이상형리스트

글나부랭이/오래된나무문 2011.01.23 18:07
지금 이 순간을 가장 소중히 여기고 전부를 던지는가
예술을 향해 마음과 영혼을 활짝 열어두었는가
몸을 움직이고 손을 사용하는 것에 즐거워하고 즉각적으로 반응하는가
세상을 향해 촉수를 세우고 지식을 받아들이며 자신만의 기준을 만들어내는가
어렵게 도달한 기준이라 하더라도 다시 돌아보고 수정할 용기, 혹은 돌아설 용기가 있는가
고통으로 메워진 인생일지라도 위트와 유머와 여유로 대한 멋진 웃음을 가졌는가
지구 어느 곳에서도 단단한 걸음을 내딛는 산책의 취미가 있는가
지름길보다 돌아갈지라도 새로운 길을 걷는 즐거움을 아는가
넓고 따뜻한 가슴을 가졌는가 (언제 어디서나 안아줄 수 있는가)
대화하는 즐거움을 충분히 누리는가
사랑을 받을 줄, 줄 줄, 누릴 줄 아는가
시인이 되는 것이 모든 인간의 몫임을 알고 있는가

--------------------


윤이가 시집을 간 이 마당에
나는 이상형 리스트를 만들었다.
워낙 금사빠라서 다들 손사래치는 사람에게도 금방 빠지는 버릇은
이제는 그만 고치셔야겠다. 적어도 70%이상 맞는 사람한테만 빠져야지 ㅋ

그런데 쓰다보니, 내가 갖고 싶은 덕목의 리스트가 되어버렸다.
사실, 이런 사람이 될 수 있다면 누가 옆에 있다한들 무슨 상관있으랴.
(상관있나? ㅎㅎ)

슬슬 어디론가 떠나고 싶어진다.
한국에 돌아온지 1년.
빨리 흘러갔다는 느낌은 없다. 즐거웠고 재밌었다.
그런데 뭔가 새로워져야 한다는 신호가 자꾸 찾아온다.

뭘까...이 마음은.

Trackbacks 0 : Comments 1
  1. uni 2011.08.10 20:39 Modify/Delete Reply

    언니, 오랜만에 인터넷이 돌아온 마당에. 난 언니 이상형리스트를 다시 읽고
    아...............


    이네언니!!!!

Write a comment


노래연습

수집/기타놀이 2011.01.13 23:17

Another Rainy Day -Corrine Bailey Rae






박자가 느무 어려워서 이틀내내 들었다
그래도 원래 박자대로는 도저히 못하겠어서
단순한 왈츠풍으로 바꿔서 불러봤음
역시 흑인의 엇박은 도저히 따라갈 수가 ...ㅠㅠ
정박으로 일단 연습좀 하다가 해야겠다.
가사마저도 발음하기 너무 어려움-
Trackbacks 0 : Comments 8
  1. kevin 2011.01.14 01:02 Modify/Delete Reply

    오우~~쌤 진짜 꿈 이룰수도......

    • 김인혜 2011.01.16 22:28 Modify/Delete

      헤헤 진짜 꿈이라니까는
      암튼 고마브~

  2. mraz 2011.01.18 19:42 Modify/Delete Reply

    쌤 너무 이뻐요 ~ ㅋ 조는 오늘 기타초보 교본을샀습니다
    넘 힘들어서 샀는대 봐도 모르겠어여 어쩌졍?
    전언제쯤 노래부르면서 쳐볼까여 ㅋㅋ

    • ine 2011.01.19 15:35 Modify/Delete

      하나씩 차근차근
      꾸준히 마음을 가지면
      꼭 이루어진다아!!!

  3. Gun 2011.01.19 21:14 Modify/Delete Reply

    분위기 있네요~^^
    동영상 많이 찍어 보신듯.. 입술만 살짝..ㅎ 궁금증을 유발하기엔 충분...ㅋㅋ
    대단하십니다.. 근데 꿈이 머에요??ㅋ 가난하게 사는거라고 한거 같은디..ㅎ

    • ine 2011.01.22 00:07 Modify/Delete

      꿈이 머 한두갠가요 ㅋㅋㅋ
      계속 연습해서 할머니 포크가수가 되는게
      여러가지 꿈 중에 하나!

  4. hyun 2011.01.20 10:16 Modify/Delete Reply

    너무 잘치시네요.
    이런거 분위기 있기도 하고 너무 좋게 듣고 갑니다.
    호감도가 200%는 오른 느낌입니다.

    • ine 2011.01.22 00:08 Modify/Delete

      하하하
      원래 호감도가 엄첨 낮았군요!?

Write a comment


기타연습

수집/기타놀이 2011.01.02 22:01




아, 노래 제목은 Twilight 이고 Kotaro Oshio가 만들었다.


이번달 돈이 없어서 기타학원 등록을 못했다.
혼자 좀 집중해서 연습하려면 녹음이 역시 좋은 방법이라.
간만에 화질구린 웹캠으로 녹음해보았다.
가끔 녹화 된 것보다 더 잘 칠 수 있는데ㅋ
꽤 오래 연습했는데도 이 이상 잘 늘지를 않는다.
이왕 한 10년 바라보고 시작한거니까
점점 더 잘해질꺼라고 믿는다!!! ㅠㅠ


Trackbacks 0 : Comments 13
  1. cpt 2011.01.03 02:45 Modify/Delete Reply

    우아!
    멋있다!
    올 연말 이네 어쿠스틱 솔로 1st. 디지털 앨범 발매를 기대해본다.ㅋㅋ
    10집이 나올 때 쯤이면 정말 연말 콘서트를 열 수 있게 되지 않을까?^^

  2. mras 2011.01.04 16:49 Modify/Delete Reply

    쌤 대단~멋져요 ㅋㅋ
    저도 구입했습니다. ㅋㅋ

  3. K 2011.01.04 23:40 Modify/Delete Reply

    이거 누나 맞어?ㅋㅋ 대박

  4. ine 2011.01.05 16:24 Modify/Delete Reply

    ㅋㅋㅋ 이게 다 우리 호랑이 기타쌤의 특훈덕분? 이기도하고
    또 여러분, 기타는 외로우면 느는 법..ㅠ
    얼마나 더 외로워야 완벽한 연주가 가능할까나 ㅎㅎ

  5. Jay 2011.01.06 16:13 Modify/Delete Reply

    쌤 진짜 멋져요~쌤 보면 참 멋있게 산다는 생각도 들고 또 나와 전혀 다른 새로운 친구를 알게돼 너무 좋아요. 2010년 새로운 좋은 인연에 감사하고 있어요.. "그는 여유가 없어 보인다~"가 아니라 제가 여유 없이 살았네요 쌤 처럼 인생을 즐기며 살고파요~ 연주 잘 듣고 갑니다. 여기도 자주 놀러와야지 ^^

  6. kevin 2011.01.06 22:15 Modify/Delete Reply

    잘보고 가요~~멋있어요!! 손가락의 고통....존경함ㅋㅋ

  7. ine 2011.01.08 22:36 Modify/Delete Reply

    ㅋㅋ 제이 케빈! 누추한 곳에 들르셨군여~
    그대들 덕분에 나는 아침 8시가 참 좋드라 ㅎㅎㅎ

  8. gwen 2011.01.09 18:16 Modify/Delete Reply

    우와 너무 좋다. 10년후엔 김인애 3집정도가 나올까용??

  9. gwen 2011.01.13 12:49 Modify/Delete Reply

    김인애-> 김인혜 ㅠㅠ 언니 나도 자꾸 왜이러는지

  10. 열이 2011.01.16 23:53 Modify/Delete Reply

    쌤 알고보니 인기녀였꾼요

    • ine 2011.01.17 18:27 Modify/Delete

      열!!!
      싸이버 세상은 믿을게 못된다네..
      기타도 사실,, 직접보면 그닥ㅋㅋ

  11. Gun 2011.01.19 21:19 Modify/Delete Reply

    짝짝짝~~!!!

Write a comment


Triptych

수집/시 2010.11.22 21:40

-서울 1

시간이 갈라진다
양쪽 불빛이 내 뒤편으로 흘러가면
내 앞에 머문 빛은 그대로 멈추어 있다
빛이 흐르는 동안 함께 흐르는 어둠,
그 어둠을 보기 위해서
왜 한 번의 시간을 더 거쳐야만 할까
시간도 빛도 어둠도
같이 흘러가고 있는 게 틀림없는데도
내 미숙한 눈은
한 점을 응시하고 흐르는 시간을 잡아야만
빛이 흐르는 것을 느껴야만
또 그것에 다시 시간을 더해야만
어둠의 이야기를 볼 수가 있다

이제 시간은 흐름을 서서히 멈추고
사람들은 그제서야 움직이기 시작한다.
그들을 따라
발견도 하지 못할 어둠속을
빠른 걸음으로 사라질테다
다시 시간이 갈라지는 순간이 올 때까지


-서울 2

시간은 나를 소외시킨다
이 문장이
시간은 인간을 소외시킨다
라고 간단히 연결 될 수 있는 것일까

어쨌든
오랜만에 들른 인간의 장소
몇년전에 있던 풀의 자리에
회식의 각진 건물이 들어서 있고
같은 자리 다른 시각
여전한 나의 담배연기는
무언가 소외당한 느낌을 지우지 못한다.

다시, 시간은 나를 소외시킨다.
인간은 나를 소외시킨다.
인간은 인간을 소외시킨다.
시간은 인간을 소외시킨다.

이러저러하여 나는
말장난 하는데 시간을 쓴다


-서울 3

이야기
안고 돌아간다

좋은 이야기
좋은 소리
좋은 이미지

다시, 시작

Trackbacks 0 : Comments 1
  1. cpt 2010.11.26 22:02 Modify/Delete Reply

    다시.

Write a comment


냄새

수집/음악 2010.11.14 18:34

'사람에게서 나는 똑똑한 냄새가 늘 좋은 것만은 아니다.'

굉장히 명쾌한 설교에 감동을 받았지만, 길을 걷다 문득 위의 생각이 떠오른다.
똑똑한 냄새는 언제나 매혹적이라 공부에 대한 의욕을 불지피지만
내가 풍기고 싶은 향은 아니다. 아니, 아니어야 한다고 다짐한다.

요즘 내가 꽃혀있는 (가원이의 3년전 사랑이라지만 ㅋ) 인문학자 김영민 선생님의 말에 따르면
'알고도 모른 체 하기'가 공부의 길이라 한다.

자본주의 사회에 발담그고 공부하기 참 어렵다.

1.발담그고 공부안하기
2.발담그고 공부하기
3.발빼고 공부안하기
4.발빼고 공부하기

그래도 아직 젊은데 2번정도는 해줘야.....ㅠ
-------------------------------------------

간만에 블로깅이니 노래한곡이라도 올리련다.
김정미- 이건너무하잖아요
70년대 김추자의 빛에 가려진 비운의 천재여가수
런던서 윤석이가 소개해줘서 반해버렸다.

Trackbacks 0 : Comments 4
  1. cpt 2010.11.16 17:52 Modify/Delete Reply

    아. 정말 음악은 위대한 거 같아!

  2. 가원 2010.11.18 00:34 Modify/Delete Reply

    클클클... <사랑, 그 환상의 물매>나 다시 펼쳐봐야겠당
    모든 로테는 무미건조함!

    각설하고 우리는 그러니까 말이지 김영민을 만나기 전부터 동무였던 것이야!

  3. uni 2010.11.26 10:31 Modify/Delete Reply

    언니 ㅋㅋㅋ노래가 완전 쿵짝쿵짝.
    쫌 놀랬네

  4. 쏠트리 2010.12.05 00:42 Modify/Delete Reply

    와 이노래 정말. 우와. 이거 정말.

Write a comment


Cotswold, 2009

수집/사진 2010.10.06 23:40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s 0 : Comments 3
  1. 가원 2010.10.08 01:01 Modify/Delete Reply

    귀여워 :)

  2. uni 2010.10.09 22:14 Modify/Delete Reply

    응 귀여워~~~

  3. gwen 2010.10.14 10:01 Modify/Delete Reply

    저 쓰레기 봉지 아직 저기에...? 헉 언니 근데 저거 누가 찍은거에요??

Write a comment


Cotswold, 2009

수집/사진 2010.10.06 23:3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s 0 : Comments 1
  1. 민송 2010.10.07 23:23 Modify/Delete Reply

    아....좋다..

Write a comment


Cotswold. 2009

수집/사진 2010.10.06 23:3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s 0 : Comments 1
  1. 쏠트리 2010.12.05 00:42 Modify/Delete Reply

    브루더호프같아요

Write a comment


Cotswold, 2009

수집/사진 2010.10.06 23:29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Mainz, 2009

수집/사진 2010.09.29 23:11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s 0 : Comments 1
  1. 2010.10.04 21:02 Modify/Delete Reply

    오 마인츠... 2007이었나. 이네야. 거기 강 가봤어? 그게 라인강이었나... 강 옆에 공원도 무지 크고 길게 있고. 독일맥주가 생각나는구나.

Write a comment


Mainz, 2009

수집/사진 2010.09.29 23:1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Mainz, 2009

수집/사진 2010.09.29 23:0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Frankfurt, 2009

수집/사진 2010.09.29 21:3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Frankfurt, 2009

수집/사진 2010.09.29 21:32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Frankfurt, 2009

수집/사진 2010.09.29 21:28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s 0 : Comments 1
  1. uni 2010.10.04 22:24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 ....너무좋다

Write a comment